티스토리 뷰

728x90
반응형


어제도 오늘도 집고양이는 할 일이 엄따. ㅋ



할 일 없이 맨날 빈둥빈둥~



멍 때리기 션슈~ ㅋㅋ



근데 이렇게 맨날 빈둥거리며 

멍때리고 있어도

그냥 예쁘심.



집사들의 내고양이는 그래!!^^



이건 지난 봄날.

멍 때리고 있을 뿐인데,

어찌 보면 쪼끔 우울한 표정같기도..^^

그러나!!

지가 우울할 일이 어딨노!! ㅋ



세상 편하게

머엉~ 때리심.. ^^



내 집에서의 편안함~

최고지!!^^



할 일이 있나.. 걱정이 있나..

그저 이쁘다, 이쁘다, 집사의 사랑 있는대로 다 받아가며...

집고양이 팔자 정말 상팔자. ㅋㅋㅋ



코코, 멍 때리고 있는 눈에 졸음이 살짝 보이네~

 졸음 그분이 오시나봄..^^



     




728x90
반응형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