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I Love Cats

갑자기 너무 춥다고 아망군 하는 짓

by 해피로즈 2014. 12. 2.
728x90
반응형
728x170

 

 

 

 

 

어제부터 12월이라고 이렇게 추워지는군요..

 

 

허이고~~

거실에 아망이녀석이 안 보여 방으로 가보니

이러고 기십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아이구 못말려 짜식아~

 

추워졌다고 복닥하이 따뜻한 곳으로 얼른 찾아 파고 드간거이지요..

매번 그렇듯이 누가 이렇게 안해줘도 지 혼자 이불 잘 덮고 들앉아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망아, 글지 말구 일루좀 나와 보세라!

 

 

 

 

 

 

시저여~

춥그로~

 

 

 

 

 

 

엄마두 일루 들와봐~

아주 져아여~

 

 

 

 

 

 

엄마두 시타 임마!

 

일루 나와봐~

 

엄마가 보이는 데서 좀 같이 있으라구 이눔아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나가기 시룬뎅..

 

 

 

그렇지만 녀석을 이불 속에서 빼내어 안고 거실로 델고 나갑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춥다꼬 요래 오그려 붙이고 기시네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러고 할일 읎으니 또 잠이나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래, 추우니 보일러 빵빵 돌리자꾸낭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실내 온도가 높아지면서

오그려 붙였던 몸이 슬슬 풀어집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러다가..

 

훈훈하게 데워지면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엄마가 절대로 안 시켜도 바닥으로 내려와 요래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따끈한 바닥에 등 지지며..

아주 좋으시답니당~

 

그런 모습 바라보며 이 오마니는 또 행복하지요.

 

 

 

요래..

택함 받은 묘생은 행복한데..

길위의 생명에게 너무 가혹한 계절이 또 왔어요...

 

 

 

 

 

728x90
반응형
그리드형

댓글16